회원가입하고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 최근 본 상품
  • 없음

HOME>이혜승

Hyeseung Lee이혜승

'그림을 잘 그리는 것은 없다'라는 작가의 선언처럼 작가의 작품은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는 세계를 묘사하는데 집중하지 않는다.
다만 작가가 느꼈던 순간의 '느낌'들을 캔버스에 포착해 그려내면서 우리에게 막연히, 희미하게 느껴졌던 감정과 생각들을 시각의 세계로 데려오고 있다.

BANK ACCOUNT
우리은행 1005-203-744729
예금주 : (주)피플리

FOLLOW US

  • peopulley Inc.

    대표자 : 정태문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3안길 11
    사업자등록번호 : 890-86-00557 통신판매업신고 : 2019-서울마포-0295호
    고객센터 : 070-8850-7835 FAX : 02-322-7926 Email : aftermuseum@peopulley.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정태문

    Copyright ⓒ peopulley Inc. All rights reserved.